• “전세값 내년까지는 계속 오른다니까”
“내년까지는 현 전세값 상승 추세가 지속도니다” 전국의 부동산 업계 종사자 10명 중 6명이 내놓은 전망이다.

국회 국토해양위 한나라당 현기환 의원은 1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설 토지주택연구원이 부동산시장 종사자 690명을 상대로 조사한 ‘지역별 부동산시장 체감경기 조사’ 보고서를 입수해 공개했다.

이 연구원은 7월 4일부터 19일까지 전국 공인중개사 334명, 건설ㆍ시행사 종사자 189명, 감정평가사 167명을 조사해 이같은 결과를 냈다.

조사 결과, 내년 전세가격 전망에서는 응답자의 57.5%가 올해 하반기보다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고. 현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응답은 35.2%였고, 하락할 것이라는 답변은 7.2%에 불과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69.7%, 경기 67.4%로 상대적으로 수도권의 가격 상승을 점치는의견이 많았다. 혁신도시 개발 기대심리가 큰 대구에 대해서는 무려 76.3%가 전세값 강세를 내다봤다. 올해 하반기 전망에서도 응답자의 56.7%가 전세가격 상승을 예상했고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은 4.9%에 그쳤다.

가격 상승률은 올해 하반기 1.5%, 내년 1.6%로 큰 폭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서울은 하반기와 내년 각각 2.3%의 급등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돼 수도권 ‘전세대란’ 우려를 더욱 높였다.

전세값 상승 요인으로 ‘주변 전ㆍ월세난에 따른 풍선효과’(32.2%)가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주택가격 안정에 따른 전세수요 증가(19.8%),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감소(17.8%), 재개발ㆍ재건축에 의한 이주수요(12.4%) 순이었다.

보고서는 “전세가격 상승은 해당 지역의 국지적인 문제일 뿐 아니라 인근 지역으로 확대되고 있어 전세값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