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정신 빠진 한전, 일본 ‘절전’을 배우라

  • 기사입력 2011-09-16 1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5일 오후 전국에서 5시간 동안 발생한 사상 초유의 예고 없는 정전(停電) 사태는 분명 인재(人災)다. 사전에 충분히 막을 수 있었음에도 정부와 한국전력, 전력거래소 등이 안이하게 대처, 피해를 키웠다. 무려 23개 발전소를 정비 명분으로 가동을 중단시켜 놓고 자칫 전국이 한꺼번에 블랙아웃(동시 정전) 당할 뻔했다니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늦더위 예보가 어제 오늘 일이 아니고, 사고 당일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릴 정도로 기온이 높았는데도 발전소 정비를 이유로 전력 생산을 10%나 줄였다니 도대체 정신 나간 게 아닌가. 더욱 한심한 것은 유관기관 간 사전협의가 전혀 없었다는 점이다. 한전은 예비전력량 100만㎾ 이하 때 계획단전을 실시하도록 한 매뉴얼을 무시, 액션플랜 초기단계에서 그대로 스위치를 내려버렸다. 언론사 통보, 재난 방송 등 일체의 사전 안내가 없었다. 엄중한 관계자 문책과 손해배상 등으로 국민 무시 사례를 막아야 한다.
정부는 이번 정전을 계기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도 이렇다 할 혼란 없이 무사히 여름을 넘긴 일본의 절전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바란다. 일본은 동일본지진 이후 54개 원전 가운데 42개를 멈추게 했고 상당수 화력발전소도 타격을 입었지만 체계화된 절전으로 최대수요 전력을 무려 21%나 줄였다. 당초 목표 15% 감축을 초과 달성한 것이다. 정부의 제한송전 권고에 국민과 기업은 공장 가동 중단, 피크타임 영업 중단, 서머타임제 및 재택근무 확대, 가로등ㆍ네온사인 간판ㆍ엘리베이터 전원을 내렸다. 모두 사전 예고와 관계기관의 긴밀한 협조 덕분이다. 우리라고 못할 이유가 없다. 정부와 한전 관계자들은 당장 일본식 전력관리와 절전 모범을 배우라.
차제에 국민들도 과도한 전력 소비를 반성해야 한다. 초유의 순환단전 와중에도 한밤중에 불을 밝히고 테니스와 골프 등을 즐기는 한 전력대란은 언제든 재발한다. 그러잖아도 우리의 GDP 대비 전력소비량은 OECD 평균의 1.7배에 이르지 않는가. 도시와 농촌, 기업과 가정, 육지와 해상, 스포츠 레저와 공공시설 등에서 줄줄 새는 전기를 막으려면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전기요금을 현실화하고 요금체계도 재조정해야 한다. 추가 원전 건설 등 충분한 발전용량 확보는 당연하다.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