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연예인될래' 초중고생 수백명, 수업시간에...

  • 기사입력 2011-08-23 07: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등학생 시절부터 오디션만 수십번 본 걸요. 스타가 되기 위해서라면…”

스타들의 데뷔 연령이 점점 어려지고 있다. 아역 연기자들은 물론, 중학교 졸업도 하기 전에 가수로 데뷔해 활동을 하는 경우도 많다. 보통 ‘연습생 시절’을 몇 년씩 보내는 것을 감안하면 이들의 스타가 되기 위한 노력은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명수(자유선진당) 의원실이 교육과학기술부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으로 전국 각 시도 연예인협회에 등록된 초중고교생 연예인 수는 366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 연예인이 남자 90명, 여자 118명 등 총 208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학생 연예인은 남자 41명, 여자 35명 등 76명, 고등학생 연예인은 남자 36명, 여자 46명 등 82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59명으로 전체 학생 연예인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다음은 인천 64명, 경기 97명으로 수도권 지역이 대부분이었다. 특히 서울에서는 서울영상고(11명), 서울방송고(10명)에 재학 중인 연예인이 가장 많았다. 성별은 여자(199명)가 남자(167명)보다 더 많았다.

이번 통계는 시도연예인협회에 등록된 학생만을 기준으로 한 것이어서 실제로 연예활동을 하고 있는 초중고생수는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연예활동을 하고 있는 초중고생들의 학교 교육 부실 우려가 지적되고 있다. 초등학생, 중학생 신분의 연예인은 각종 공연, 촬영 등으로 학교에 나오지 못해 수업일수가 부족한 경우가 종종 발생하지만, 교육당국은 부족한 수업일수 보충 등과 관련해 별다른 대책이 없는 실정이다. 

청소년 연예인들이 학교 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해 수업일수를 채우지 못하고도 학교를 졸업하는 사례를 막고 학습결손을 보충시킬 실질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유다.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가 청소년 연예인의 학습권 등 기본적 인권을 보장해야한다는 내용을 담아 표준 전속계약서를 개정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다.

이명수 의원은 “연예인도 졸업하기 전까지 학생 신분이기 때문에 이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다른 학생들과 형평성을 맞추는 차원에서 최소한의 수업일수를 갖출 수있도록 교육당국의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헤럴드생생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