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한진重 사태 조남호 회장은 남인가

  • 기사입력 2011-08-01 10: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부산 영도구 한진중공업 크레인 타워에서 농성 중인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을 지지하는 불법 시위가 계속됐다. 지난 주말 현장 인근에서는 이른바 ‘3차 희망버스’ 시위가 또 열렸다. 시위대와 생업에 지장을 받는 현지 주민들 간 큰 마찰 없이 집회를 끝낸 것은 다행이다. 100년 만의 폭우 피해 속에 부정적인 여론이 커지자 시위 참여자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민들의 생활 불편과 심리적 불안은 여전하다. 시위 때마다 주변이 온통 오물과 쓰레기로 뒤덮이다시피 하니 그럴 만도 하다. 시민들에게는 희망버스가 아닌 고통을 주는 ‘절망버스’인 만큼 더 이상 시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지만 결국 허사였다. 노사문제에 정치 이해관계자들이 본격 개입한 결과다. 시위대의 이런 행태는 이명박 정부 집권 초인 지난 2008년 서울 한복판을 무정부 상태로 몰고 간 광우병 불법 야간 촛불시위와 다를 게 없다.

대규모 정리해고로 불거진 한진중공업 사태는 일단 노사 간에 해결해야 할 문제다. 그게 정 어려우면 정부가 중재하고 법이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도 일말의 책임을 느낀다”고 한 것은 당연한 지적이다. 그러나 후속조처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한진중공업 오너이자 최고 책임자인 조남호 회장이 전면에 나서는 일이다. 수주 핑계로 남의 일처럼 40여일을 외국에서 맴도는 것은 오너 자격이 없다. 정리해고 대상자도, 노조원도 아닌 제3자가 남의 회사 크레인에 올라가 사회적 물의가 일고 있는데 정작 책임자는 밖에서 맴돌고 있어 법과 원칙은 방황할 뿐이다. 이 때문에 재벌 오너들이 통째로 비난을 받는 것이다. 최소한 책임감도 없는 비겁한 행동으로 국민에게 비쳐진다. 이 순간에도 한진중공업은 물론 전체 한국 재벌의 기업 이미지는 한없이 실추하고 있다. 이런 회사에 배를 만들어 달라고 맡길 외국 선주가 있을까.

법원이 이미 퇴거 명령을 내리고 노사 합의가 이뤄졌는데도 고공 농성자는 불응하고 있다. 불법 농성자와 이에 편승해 정치 선동을 일삼는 일부 정치인을 포함한 좌파 성향 세력들에게도 조 회장 이상의 책임이 있음은 말할 나위 없다. 노사문제에 대한 제3자 개입은 노동조합 관련법을 어기는 엄연한 불법이다. 사법당국은 누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엄중히 가려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