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강속구 투수' 이라부 히데키 美서 사망
한때 일본 프로야구 강속구 투수로 불렸던 이라부 히데키(42)가 사망했다.

AP통신은 이라부가 2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근의 란초 팔로스베르데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29일 보도했다.

사인은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자살이 명백해 보인다고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AP이 했다.

1988년 일본프로야구 롯데 마린스에 입단한 이라부는 한때 일본 선수로는 가장 빠른 시속 158㎞짜리 공을 던져 화제를 모았다.



강속구 하나만으로 1997년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에 진출했고 몬트리올(2000년), 텍사스(2002년)를 거치면서 6년간 34승35패 16세이브, 평균자책점 5.15를 남겼다.

일본으로 귀국한 뒤에는 2003~2004년 한신을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일본 통산 성적은 72승69패 11세이브, 방어율은 3.55다.

심형준 기자 cerj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