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4명중 18명 처녀출전…야구올스타 테마는‘세대교체’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올스타전의 테마는 ‘세대교체’였다.
이스턴(SK 삼성 두산 롯데)ㆍ웨스턴(KIA LG 한화 넥센) 리그의 ‘올스타 베스트10’(20명)과 감독 추천 선수(24명)까지 총 44명 중에서 18명이 처녀 출전이어서 야구계 전체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이스턴리그에선 베스트10의 박석민 김상수 최형우(이상 삼성), 전준우(롯데)와 감독 추천선수인 정상호 박정권(이상 SK), 김선우 니퍼트 양의지 오재원(이상 두산)이 첫 출전이다. 웨스턴리그는 차일목(KIA), 박현준 주키치(이상 LG), 김성태 유한준(넥센), 박정진 이대수(이상 한화)가 생애 처음 올스타전의 영광을 누렸다.
특히 삼성의 대약진이 던지는 파장은 만만치 않아 보인다. 삼성은 2008년 이후 세 시즌연속 올스타 베스트10이 한명도 없어 상심의 시간을 보냈지만, 이번에는 8개팀 중 가장 많은 5명을 배출했다. 삼성의 세대교체가 궤도에 올랐다는 반증이다. 심형준 기자/cerju@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