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은비의 열혈레슨>볼 위치가 스코어를 좌우한다
롱 아이언 칠 땐 볼 왼쪽 가슴 아래에 위치…미들은 볼 한개 우측으로…숏은 볼 두개 우측으로 셋업
골퍼의 첫 스윙 준비자세 즉, 완성된 셋업을 보고 우리는 그 골퍼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다. 따라서 올바른 셋업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이 골프에 입문해 레슨 프로들에게 받는 첫 레슨이 셋업일 것이다. 모든 상황을 생각하지 않고 대부분 비슷한 위치에 볼을 놓고 셋업하는 것이 실수를 유발하는 요인이라고 생각한다.

클럽의 종류별로 상황에 맞게 셋업하는 방법을 살펴본다.



▶아이언 종류별 셋업

아이언의 셋업 시 가장 중요한 것은 볼의 위치다. 평지에서 티를 꽂고 치는 드라이버 샷과는 달리 아이언 샷의 경우 다양한 라이에서 샷이 이루어지므로 더욱 그렇다. 목표지점을 설정한 뒤 양발을 모아 볼과의 간격을 유지하고 왼발을 먼저 벌리고 오른발을 벌려 자연스러운 셋업 자세를 취한다.

①롱아이언-왼쪽 가슴 아래에 볼 위치

롱아이언의 경우 유효타면이 좁은 데다 로프트마저 가장 작다.

따라서 아웃-인의 궤도로 끊어치는 동작에 익숙해 있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치기 어려운 것이다.

클럽 중에서 가장 다루기 어렵다는 롱아이언은 볼이 페어웨이 잔디 위에 떠 있을 때만 사용해야 한다. 잔디 위에 있는 볼을 빗자루로 쓸 듯이 쳐내야 한다.

스탠스는 어깨 너비보다 약간 넓게 셋업하며, 볼과 스탠스 간격은 그립 끝과 몸 사이에 주먹 하나 반에서 두 개 정도로 유지한다.

롱 아이언 볼의 위치<왼쪽부터>, 미들 아이언 볼의 위치, 숏 아이언 볼의 위치

②미들아이언은 롱아이언보다 볼 하나 오른쪽으로

미들아이언 샷을 잘 다룰 줄 알면 파온 세이브 확률을 높여 스코어를 줄일 수 있다. 통상 6~8번 아이언을 말하는데, 동양인의 신체적 특성상 가장 다루기 편한 클럽이라고 보면 된다. 하지만 실수가 잦은 것은 얼라인먼트와 에임이 올바르지 않아 원하는 방향과 거리로 볼을 날려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스탠스는 어깨 너비 정도로 벌려서 서는 것이 좋다. 볼 위치는 롱아이언의 셋업 때보다 볼 하나 정도 우측에 놓는다. 그립을 잡고 있는 양손은 스탠스를 취한 중앙보다 약간 왼발 쪽으로 나가도록(핸드 포워드) 밀어준다. 이는 백스윙을 시작하는 테이크백을 자연스럽게 가져가기 용이하도록 하며 손목 코킹을 쉽게 하기 위해서다.

③숏아이언은 미들아이언보다 볼 하나 오른쪽으로

숏아이언은 거리보다 정확하게 핀에 붙이는 클럽이다. 숏아이언의 셋업은 미들아이언이나 롱아이언과는 조금 달리 해야 한다. 볼 위치는 미들아이언보다 볼 하나 정도 우측으로 잡는다. 스탠스는 어깨 너비보다 조금 좁게 벌려 셋업하며, 그립을 잡고 있는 양손은 약간 왼발 허벅지 쪽으로 향하도록 핸드포워드를 해준다. 숏아이언으로 거리를 조절할 때는 스윙 크기나 리듬보다는 그립을 잡는 위치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동아회원권ㆍ골프팁스코리아 제공>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