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빅보이 ‘이대호 스테이크’는 어떤 맛?

  • 기사입력 2011-07-06 14: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보이’라는 롯데자이언츠 이대호 선수의 별명처럼 두툼한 육질의 대용량 스테이크. 립과 스테이크, 치킨 등 여러 가지 요리를 한곳에 담아 한화이글스 류현진 투수의 다양한 구질을 보여준 플래터.

(주)바른손ㆍ베니건스가 패밀리 레스토랑 최초로 야구마케팅을 시도하면서 야심차게 내놓은 신메뉴다. (주)바른손ㆍ베니건스는 이를 위해 지난 4일 한국 프로야구선수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레스토랑에서 야구선수를 연상시키는 메뉴에서 캐릭터 상품 개발까지 등 다양한 제휴 사업을 추진한다는 게 야구마케팅을 선택한 베니건스의 전략이다.

이 회사는 우선 바른손 문구사업부를 통해 이대호 선수와 류현진 선수의 캐릭터를 개발한 뒤 트레이딩카드, 수첩 등 야구캐릭터 문구용품을 출시했다. (주)바른손ㆍ베니건스는 두 선수의 이름을 내세운 세트 메뉴를 선보였다. 베니건스 테헤란로점은 야구를 테마로 한 스포츠펍으로 전환, 전ㆍ현역 프로야구 선수의 해설과 함께 야구를 즐기는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베니건스 전 매장에서 프로야구경기 입장권를 제시하면 무료로 버팔로 윙을 제공하고, 이대호 선수가 도루에 성공하면 다음날 맥주를 고객에게 무제한 제공하는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김학범 (주)바른손ㆍ베니건스 대표는 “고객들이 프로야구 때문에 행복해지고, 야구를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다”고 밝혔다.

도현정 기자/kate01@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