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AO "北, 식량 108만톤 외부서 충당해야"
북한이 지난해 11월부터 5월 중순까지 수입과 외부 지원을 통해 곡물 13만여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4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보고서를 인용, 북한이 이 기간에 곡물 5만톤을 구매했고, 외부 지원을 약속 받았거나 실제 전달된 지원 물량 8만4천5백톤을 더해 총 곡물 확보량이 13만4천5백톤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FAO 보고서는 유엔합동조사단이 지난 3월 북한 현지에서 조사한 결과 북한이 곡물회계연도(2010.11∼2011.10)의 부족분을 메우려면 총 108만6천t을 외부에서 충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FAO는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을 ‘전국적으로 식량 접근이 힘든 나라’로 분류하고 외부 지원이 필요한 30개 식량 위기 국가에 포함시켰다. FAO는 또 “지난 3월 보고서를 발간했을 때보다 북한의 식량 사정이 한층 악화됐다”고 덧붙였다.

<김윤희 기자 @outofmap> 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