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 창원시 출범 1년 인센티브 이달중 146억원..구청장 직급 상향
행정안전부는 다음달 1일 통합 창원시 출범 1주년을 맞아 구청장 직급 상향 등 창원시의 건의사항을 수용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창원시는 통합에 따른 지역 소외감을 해소하고 행정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구청장 직급을 4급에서 3급으로 높이고, 지방의원 수가 55명으로 수원(34명)에 비해서도 많은 점을 감안해 의회사무국 내에 과를 신설해달라고 건의했다. 행안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단체 기구·정원 규정 개정안을 24일 입법예고키로 했다.

행안부는 창원시 조례 개정절차를 거쳐 빠르면 9월 중 3급 구청장 인사 발령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행안부는 또 1460억원을 10년간 나눠주는 통합지원금 특례지원의 집행방식에 대해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최근 합의, 이달 중 146억원을 나눠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기초단체인 창원시가 내년부터 전국 최초로 소방사무를 직접 수행하게 됨에 따라 창원·마산·진해 소방서 중 본부 역할을 하는 곳의 서장은 시·도 소방본부장과 동일한 직급인 지방소방준감으로 임명한다. 소방사무에 필요한 예산은 현재의 도세에서 시세로 전환하고 추가 예산 약 303억원은 정부가 창원시에 지원한다.
<김대우 기자@dewkim2>dew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