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현 의원, 총선 앞두고 예결위만 고집하는 이유는?
이정현 한나라당 의원(비례대표·사진)이 올해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배치됐다. 지난 3년 동안에도 예결위 활동을 벌여왔던 이 의원은 이로써 18대 국회 동안 4년 내내 나라 예산 심의에 참여하게 되는 셈이 됐다.

전남 곡성 출신인 이 의원은 그동안 예결위에서 ‘호남예산 지킴이’를 자처, 여수엑스포 및 새만금 사업 등 전라남북도 현안 예산을 통과시키는 데 ‘공’을 세워왔다. 또 비교적 ‘비인기’ 상임위인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비법조인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면서 귀감이 됐다는 평가도 받아왔다.

그러나 예결위가 지역구 예산 유치경쟁으로 인기가 높은 상임위라는 점 때문에 이 의원의 이번 예결위 배치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는 눈도 있다. 예결위원 선정을 전문성, 지역안배, 상임위 등을 고려해 다양한 의원에게 골고루 기회가 돌아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 의원이 독점하는 듯한 모습은 엄연히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특히 올해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예결위 지원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의 한 수도권 지역 의원은 22일 “국회 예결위는 다양한 의원이 역할을 돌아가면서 참여하도록 돼 있는데도 한 사람이 자신의 전유물처럼 혼자만 하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모습”이라며 “더군다나 한 사람이 4년 동안 계속적으로 예결위에 들어간 일은 헌정 사상 찾아보기도 힘들고 납득하기도 어려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당 원내 관계자는 이에 대해 “기회가 골고루 돌아가지 않았다는 형평성 문제에 있어서는 다른 의원으로부터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그가 일종의 ‘후광 효과’를 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서경원 기자/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