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판 ‘위키리크스’…통일부, 내년부터 운영
내년부터 국내외 산재한 북한 관련 정보를 한데 모은 ‘북한정보공개센터’(가칭)가 운영된다. 언론과 국제기구 자료, 신빙성 있는 인터넷 자료가 결집된 일명 ‘북한판 위키리크스’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정일 방중 당시만 해도 해외 정보가 더 빨랐고, 국제기구가 발표한 북한 관련 정보도 우리가 놓치는 게 많았다”면서 “방대한 자료를 모아서 정리하고 국민에게도 공개하는 정보센터를 준비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통일부는 자료의 일반공개를 원칙으로 하되, 정보의 신뢰성·정확성·위조 가능성을 검증해 일부 자료를 걸러낼 방침이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