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작가’ 차인표, ‘시선집중’ 서 솔직토크
2009년에 ‘잘가요 언덕’에 이어 올해 ‘오늘 예보’라는 소설을 출간한 차인표가 ‘시선집중’에 출연한다.

최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의 토요일 코너 ‘토요일에 만난 사람’ 출연을 위해 녹음을 마친 차인표는 “배우로 불러드릴까요. 작가로 불러드릴까요?”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먼 미래에 ‘작가’로 불리워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행자 손석희와 차인표는 인터뷰 처음부터 “동안이시다”, “미남이다”라고 말하며 서로 큰 호감을 표시했다. 또, 차인표가 “ 백분토론을 맡으셨을 때 한 번도 빼놓지 않고 보았다. 의견을 조율하는 모습이 멋졌다”고 하자 진행자는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할 때 차인표 씨가 출연한 ‘그대 그리고 나’를 비디오로 빌려 보는 것이 유일한 낙”이었다고 맞받아쳤는데, 이에 차인표가 “호환마마보다 무섭다는 ‘해외 비디오 중독’에 걸리셨군요”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최근 출간한 소설 ‘오늘 예보’를 쓰게된 계기에 대해선 “1998년엔 한강 둔치에서 실의에 빠져 눈물 흘리거나, 먼 산을 바라보는 IMF 실직 가장들을 봤고, 2008년 탤런트 후배의 자살 소식을 들으면서, 소중한 생명에 대한 질문을 연예인 후배들과 우리 사회에 던지고 싶었다”고 밝혔다.

차인표는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박중훈 역할을 거절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왜 거절했는지 모르겠다”며 이후에 이명세 감독에게 “바보!”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 대학 졸업 후 1년 동안 해운회사 뉴욕지사 직원으로 일하며 영업실적 꼴찌를 기록했던 일, 귀국해 탤런트 시험을 보게 된 일, ‘사랑을 그대 품안에’ 주연 발탁에 얽힌 이야기 등을 나눴다.

손석희 교수와 탤런트 차인표와의 인터뷰는 18일 아침 7시 15분 방송 예정이다.



<박동미 기자@Michan0821>/pd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