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파이프오르간은 오케스트라”

  • 기사입력 2011-06-15 10: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파이프오르간의 사운드는 광대하죠. 마치 오케스트라를 연상하게 합니다. 바이올린, 피아노 등은 악기 고유의 사운드만 있지만 파이프오르간은 연주자가 동시에 다양한 소리를 취사 선택할 수 있습니다.”
파이프오르간으로 바흐와 생상스, 무소륵스키 등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연주회가 열린다.
캐나다 출신의 젊은 오르가니스트 켄 코완 웨스트민스터 콰이어컬리지 교수가 오는 1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댄싱 파이프스(Dancing Pipes)’ 연주회를 연다. 공연을 앞둔 그와 e-메일 인터뷰를 했다.
오르간은 두 손과 발을 모두 활용해 연주하는 악기다. 피아노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광대한 소리를 낸다. 오르가니스트가 두 발로 연주하는 키보드는 피아노보다 더 다양한 멜로디를 낼 수 있다.
그는 “오르간은 모든 악기의 가장 낮은 음부터 가장 높은 음까지 낼 수 있을 뿐 아니라, 모든 사운드가 결합됐을 때 그 효과는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파워와 유사하다”고 말했다.
“바흐의 음악을 오르간으로 많이 연주하는 건 이유가 있습니다. 바흐를 오르간 연주로 들으면 (피아노에 비해) 다양한 멜로디를 동시에 들을 수 있어요. 피아노는 소리가 선명하고 연주자가 건반을 두드리자마자 음이 사라지지만, 오르간은 음의 지속시간이 긴 편이라 다양한 소리가 함께 울리는 거죠.”
그는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 관객들에게 파이프오르간의 드라마틱한 잠재력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바흐부터 리스트 생상스까지. ‘오르간=바흐’를 벗어난 다양한 레퍼토리를 들려준다. 오르가니스트가 발로 부리는 현란한 연주도 기대할 만하다. 그는 레오 사우어비의 ‘패전트(행렬)’를 두 발로 연주한다.
파이프오르간이 생소한 관객들에게는 “연주자의 몸을 잘 관찰해 달라”고 주문했다. “오르간은 손뿐만 아니라 발과 함께 연주되기 때문에 그 자체로 매우 독특한 볼거리를 감상할 수 있을 겁니다. 또 오르간은 일종의 오케스트라로, 공연에서 듣게 될 모든 사운드를 따라가려면 정신이 없을 테니 편하게 음악을 즐겨주세요.” 02-399-1114~6
조민선 기자/bonjod@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