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컴퓨터
  • 아날로그 감성의 귀환?

  • 기사입력 2011-06-11 0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짜 노트북일까, 장식용 골동품일까?

독특한 디자인의 전자제품을 생산하는 데이터맨서(Datamancer)사가 ‘스팀펑크(아날로그 시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제품) 노트북’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노트북 케이스는 나무 재질로 만들어져 고풍스러운 느낌을 물씬 풍기며, 덮개는 태엽시계의 내부 장식으로 꾸며져 있다. 키보드는 손 때가 묻어난 듯한 금속 재질의 키(key)에 투박한 글씨가 어우러져 타자기의 자판을 떠올리게 한다. 제품 케이스를 잠글 수 있는 열쇠도 포함돼 있다.

이처럼 빅토리아 시대의 우아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스팀펑크 노트북은 최신 게임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는 사양을 갖췄다. 또 비슷한 콘셉트로 출시됐던 기존 제품군보다 얇고 가벼워졌다.



제품을 디자인한 리차드 내기(Richard Nagy)는 “당분간 PC 하드웨어만 만들 것”이라며 “그러나 맥 OS(운영체제)를 노트북에 설치하길 원한다면 여러 간단한 방법이 있다. 스팀펑크 노트북에 설치된 맥 OS는 맥 컴퓨터에 설치된 것과 기능적으로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노트북이라니 신기하네요. 뭔가 아까워서 쓰기 힘들 것 같은 포스인데...” “좀 투박해 보이지만 멋지네요.” “명색이 노트북인데 무거워서 들고 다닐 수는 있을까요.” “그 어떤 노트북보다 고급스럽네요”라고 관심을 나타냈다. 



이 ‘스팀펑크 노트북’의 가격은 5500달러(약 590만원)로 현재 홈페이지(www.datamancer.net)를 통해 예약주문을 받고 있다.

앞서 데이터맨사는 타자기의 자판을 닮은 인체공학적 키보드를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