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충치ㆍ잇몸질환도 아닌데 시큰시큰...치아균열 주의
중계동에 사는 윤 모씨(30, 女음)는 최근 음식을 씹을 때마다 자주 시큰거리는 증상을 느꼈다. 그런데 증상이 일정치가 않고 같은 음식을 먹더라도 어떤 때는 매우 시큰거리고, 어떤 때는 아무런 증상이 없었다. 특히, 충치치료와 스켈링을 받은지 한달도 안됐던터라 윤 씨는 충치치료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치과에서 들은 이야기는 뜻밖이었다. 치아에 균열이 생겼으니 크라운 치료로 덧씌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X-ray로도 균열된 치아상태를 정확히 확인할 수 없었던 윤 씨는 의사의 권유가 못내 미더웠지만, 크라운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증상이 사라졌다. 하지만 이후에도 단단하거나 질긴 음식들은 되도록 조심해야한다는 주의를 받았다.

음식을 씹을 때는 분명히 시큰거리거나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는데 충치나 잇몸질환같이 특별한 문제가 없는 경우가 있다. 특히, 통증이나 증상이 항상 지속적이지가 않고 씹는 경우에 따라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경우에는 치과에 찾아오는 기간도 더욱 늦어지기 마련이다. 

이런 경우 정밀 검사를 해 보면 치아의 오목한 부분이나 겉 표면에 미세한 균열이 발생해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통증이 있지만 간헐적이고, 기본검사에서 아무 문제가 없다면 추가적인 검사를 통해 치아 균열여부를 확인해 보아야한다.

이처럼 치아에 균열이 발생했을 때 단단하고 질긴음식의 섭취를 피하며 조심스럽게 지낸다면 약간의 치아의 교합(맞물림)을 조절한 후 치료를 마칠 수도 있다. 또한 균열 부위를 제거하고 그 부분을 콤포지트 레진 등으로 채워서 증세를 없앨 수 있다. 하지만 증세가 계속된다면 치아 전체를 덮어씌워 치료해야한다. 임시치아를 씌운 후 증상이 호전되면 금, 도자기 등으로 치아를 씌워 통증이 없도록한다.

치아의 균열은 진단이 어렵고, 상태가 심각해지거나 언제 치아가 쪼개질 지 알 수 없으므로 조금이라도 이상이 느껴지면 신속하게 치과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충치나 잇몸질환이라고 하면 환자가 쉽게 이해하고 후속치료에 동의하지만, 치아에 균열이 생겼으니 치아를 덧씌워야 한다고 하면 잘 이해하지 못하고 돌아가는 환자가 많다. 하지만 통증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치아가 완전히 부러져버릴 수도 있으므로 치과의사의 진단을 믿고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아에 금이 가느 것을 피하려면, 평소 딱딱하고 질긴음식은 되도록이면 피하고 부드러운 음식을 먹어야 한다. 또한, 밤에 이갈이가 심하거나 이를 습관적으로 악물고 있는 경우 보조장치를 통해 이를 교정해야한다. 무엇보다 정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최선이다.

<심형준 기자 @cerju2> cerju@heraldcorp.com

<도움말: 고대 안암병원 치과 최연조 교수>

사진제공: 고대 안암병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