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비밀접촉서 남한이 정상회담 애걸했다”
북한은 이명박 정부가 지난달 비밀접촉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고 폭로했다. 

북한은 지난달 남한이 남북간 비밀접촉에서 6월 하순과 8월, 내년 3월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이를 위한 장관급회담을 5월 하순 열자고 제안했다고 1일 밝혔다.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5월 9일부터 비밀접촉에 나선 김천식 통일부 정책실장, 홍창화 정보원 국장, 김태효 대외전략비서관이 천안함ㆍ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 사과해달라고 구걸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김천식 실장 등이 5월 하순 경 정상회담을 위한 장관급 회담, 6월 하순경 판문점에서 제1차 정상회담, 8월에는 평양에서 2차 정상회담을 열고, 내년 3월 핵안보정상회의 기간에 제3차 정상회담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국방위 대변인은 또 “우리측이 우리와 무관한 사건과 정당한 자위적 조치를 두고 사과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박아줬다”면서 “그들은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하면서 ‘제발 좀 양보해달라’고 애걸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또 “이들은 최소한 두 사건에 유감이라도 표시해달라고 하면서 돈 봉투까지 거리낌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하다가 망신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북측의 사실상 거부 의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남한 고위측 인사들은 비밀 접촉을 주관하는 현인택 통일부장관, 정보원장, 대통령 비서실장과 현지에 파견된 사람들 외에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 이 내용을 비밀에 부쳐달라고 신신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한 주장의 사실 여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윤희 기자/wor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