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韓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 전세계 평균의 2배 이상
우리나라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전세계 평균의 배를 넘어섰다.

산업연구원은 26일 ‘주요국별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결정 요인 비교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2001~2008년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연평균 1.78%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전세계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증가율 1.60%로 집계됐다. 이 기간 선진국이 주로 가입해 있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연평균 0.53% 오히려 감소했다. OECD 회원국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때 한국의 배출량은 오히려 늘어났고, 증가폭 역시 전세계 평균을 웃돌았다.

2008년 기준 한국의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0.31t으로 전세계 평균 4.39t의 배 이상이었다. 산업연구원은 이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전세계와 비(非) OECD 국가 평균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라면서 “미국과 대만에 비해선 낮지만 일본, 독일, 싱가포르, 중국에 비해선 높다”고 설명했다. ▶표 참조

산업연구원은 또 “소득의 증가와 더불어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과 관련한 국민의 관심가 이해가 제고될 필요가 있다”면서 “인식의 전환과 함께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을 위한 녹색규제 도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현숙 기자 @oreilleneuve>

newea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