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이의 성공 위해선 “배우자 선택이 중요”

  • 기사입력 2011-05-17 14: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초 에이미 추아(예일대 법대) 교수가 엄격한 자녀교육법을 다룬 ‘타이거 마더’를 책으로 출시해 국제적인 관심과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부모의 극성이 소용 없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모은다.

16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 인터넷판에 따르면 ‘아이를 더 가져야 하는 이기적인 이유’의 저자인 브라이언 캐플런 조지 메이슨대 경제학 교수는 “입양아와 쌍둥이에 대한 연구들은 양육이 아이의 장래에 영향을 거의 끼치지 못한다는 강력한 증거를 제공한다”며 “부모가 양육 노력을 배가하든 게을리 하든 아이들은 거의 똑같이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캐플런은 태어날 때부터 떨어져 다른 가정에서 자란 일란성 쌍둥이에 관한 연구들을 집중적으로 살펴본 결과 이들 연구는 모두 양육의 효과가 거의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가령 떨어져 자란 일란성 쌍둥이 100쌍을 대상으로 한 미네소타 대학의 연구결과를 보면 이들이 완전히 다른 가정에서 자랐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지적 능력은 거의 같았다. 이들이 성인이 됐을 때 느끼는 행복도 마찬가지였다.

아동 17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유전자가 성적에 강력한 영향을 끼치지만 부모의 양육이 성적에 끼칠 수 있는 영향은 미미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성인이 됐을 때 벌어들이는 수입도 마찬가지였다. 캐플런은 “입양아가 자란 가족의 수입은 입양아의 경제적 성공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입양된 아이들이 초기 아동기에는 입양 부모를 약간 닮지만 중기 아동기나 청소년기에는 전혀 닮지 않는다”는 한 연구결과를 인용하면서 부모가 자녀에게 영향을 끼칠 수는 있지만 이는 초기 아동기에 제한된다고 덧붙였다. 캐플런은 “타이거 마더식 교육법은 무의미하다”며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교육적이고 경제적인 성공을 유전적으로 물려받는다. 부모가 아이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는 선물은 돈이나 연고, 혹은 숙제를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자질”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성공하는 아이를 갖기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캐플런은 “당신이 원하는 아이를 얻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당신의 아이가 가졌으면 하는 자질을 가진 배우자를 선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