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동 성폭력 범죄 하루 3건...나홀로 하굣길이 가장 위험

  • 기사입력 2011-05-11 14: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13세 미만 아동에 대한 성폭력 범죄가 하루 평균 2.8건 수준인 1012건이나 발생한 가운데, 나홀로 집으로 돌아가는 하굣길의 아동이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경찰청이 집계한 ‘2010년 13세 미만 아동성폭력’ 분석 결과 지난해 일어났던 1012건, 1189명의 성폭력 피해 아동 가운데 정오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일어난 사건이 573건(48.1%)으로 여타 시간대에 비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가 247건(24.4%), 오전 6시부터 12시 사이가 124건(1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경찰청 여성청소년과 김숙진 경정은 “방과후 시간대에 성폭력 사건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등 방과 후 학교 주변 아동 안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맞벌이 가족의 증가에 따라 나홀로 다니는 아동이 늘면서 벌어진 현상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편, 범죄 유형별로 보면 지난해 강간 피해가 203건(17.1%)이었으며 강제추행이 911건(76.6%), 추행의 경우 음부 접촉(48%)이 가슴 접촉(20.5%)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가해자는 연령별로 19세 이하 청소년이 200명(23%)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40대가 197명(22.7%)으로 뒤를 이었다. 60대 이상 범죄자도 104명(12%)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나 안심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범행장소로는 가해ㆍ피해자의 집(420건ㆍ35.3%)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가해자로는 친부ㆍ친족ㆍ이웃ㆍ애인 등 지인이 373명(44.3%)인 것으로 드러나 아는 사람에 의한 피해가 컸다.

직업별로는 무직자가 292명(34.7%)으로 가장 많았으나 학생을 지켜줘야 할 학교ㆍ학원 교사가 37명(4.4%), 경비원이 25명(3.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더하고 있다.

경찰청은 늘어나는 성폭력 피해 아동의 2차 피해를 막고, 진술 능력이 부족한 아동의 진술 능력을 높이기 위해 성폭력 피해 아동이 변호사의 조력을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대한변호사협회와 업무협약(MOU)을 11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1일부터는 13세 미만 아동의 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경우 피해 아동은 경찰 조사 단계부터 변호사를 무료로 선임해 조사받을 수 있게 됐다.

김재현 기자/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