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긴급] 이회창 선진당 대표, 대표직 전격 사퇴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가 9일 대표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우리 당 변화의 물꼬를 트기 위해 당 대표직에서 물러서고자 한다”며 “우리 당이 어떻게 변화하느냐가 생존의 갈림길이 될 것이고 그 변화를 위해 나를 묻어 밑거름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 정치권에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휘몰아치고 있다. 한나라당도,민주당도 변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당도 이 시대의 변화를 직시해야 하며, 우리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도도한 변화의 파도에 휩쓸려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변웅전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 구성을 제안했다.

당 쇄신안에 대해 이 대표는 “폐쇄된 지역 정당의 이미지를 벗기 위해 국회의원을 포함한 모든 후보자의 하향식 공천을 폐하고 국민경선제 도입을 진지하게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며 “인재가 몰리는 정당이 돼야 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의 진로와 관련해 그는 “심대평 대표의 탈당으로 야기된 분열 상황은 누구의 잘잘못을 떠나 전적으로 당 대표인 저에게 책임이 있다”고 전제한 뒤 “충청권의 분열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합 가능성에 대해 그는 “총선, 대선을 앞두고 거대 정당이나 정파 세력이 충청권에 휘몰아칠 것인데, 이때 확실한 추진 세력 없는 제3세력화로는 원심력에 휘말려갈 것”이라고 말해 한나라당과의 합당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박정민 기자@wbohe>boh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