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협, 자산실사, 부족자본금 산정 용역업체로 삼일회계법인 선정
농협중앙회는 9일 신용사업과 경제사업을 분리하는 사업구조개편 작업의 핵심인 부족자본금 정부지원규모 산정을 위하여 삼일회계법인을 용역업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와 농협, 삼일회계법인의 3자가 참여하는 자산 실사 및 부족자본금 산정 작업이 본격 진행되게 됐다.

중앙회 관계자에 따르면 자산실사 관련 외부용역은 내달 말까지 2개월간 진행되며, 농협중앙회와 자회사가 보유한 유·무형의 모든 자산·부채에 대한 공정가치를 평가하여 자산 및 자본 규모를 확정하게 된다.

부족자본금 지원은 농협법 개정안 국회 통과의 주요 쟁점 가운데 하나였다. 국회와 정부의 이견으로 농협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가 한때 무산되는 듯 보이기도 하였으나, 실사를 통해 농협의 자산가치를 평가하여 부족자본금이 발생하면 이를 정부에서 적극 지원하겠다는 약속이 있은 후에 개정안이 극적으로 국회를 통과한 바 있다.

향후 농협은 자산실사 결과와 경제사업활성화 관련 용역 결과 등을 기초로 필요자본 규모를 산정하고, 자체 자본조달계획을 수립 후 부족자본금은 7월말 이전에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후 정부에서는 농협이 제출한 자료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하고, 2012년도 예산안의 국회 제출 전에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에 정부지원계획을 보고하고 심의를 받는 절차를 통해 농협에 대한 정부지원규모가 구체화 될 예정이다.

<홍승완 기자 @Redswanny>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