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중음악서 예술경지로…‘나가수’ 임재범의 존재감
‘공중파 방송에서 대중음악이 아닌 예술을 보여주다.’

색다른 행보, 색다른 음악, 그동안 대중가수로서 기이한 행보로 주목받아온 가수 임재범〈사진〉이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를 통해 ‘폭풍 존재감’을 뿜어내고 있다.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도 임재범의 20년 전 히트곡 및 나가수 음원이 상위권을 점령 중이다.

지난 1일 방송을 재개한 ‘나가수’는 20년간 방송 활동을 하지 않던 임재범을 등장시켰고, 방송용이 아닌 그의 다듬어지지 않은 스타일은 신선한 자극을 줬다. 8일 재개된 경연에서 임재범은 또 다른 차원의 무대를 선보였다. 매력적인 중저음의 허스키보이스, 짐승이 포효하듯 내지르는 창법, 트로트(남진의 ‘빈잔’)를 일렉트로니카로 바꾸는 대담한 편곡까지,임재범은 이날 무대를 예술의 경지로 끌어올렸다. 큰 북이 등장했고, 첨단 음악인 컴퓨터 사운드를 조합했으며, 뮤지컬 배우 차지연의 개성넘치는 피처링이 어우러졌다. 기존 공중파 방송 음악 무대에선 볼 수 없는 색다른 조합은 ‘역시 임재범’이라는 찬사로 이어졌다. 나가수 자문위원 장기호 교수는 “임재범 씨 정도의 퀄리티라면 외국시장에 충분히 나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임재범의 중간 인터뷰도 기존 방송용과는 달라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아내의 암투병, 자신의 조울증 등 그의 아픈 속내를 드러내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음악(무대)에 임하는 자세 등 카메라 앞에선 그의 모습은 그 자체로 신선한 충격이었다. 이날 임재범은 “조울증에 빠져 6~7년 동안 고생했는데 아내가 무척 힘들어했다. 딸과 대공원에 가더라도 버스를 타고 다녔고, 그러다보니 물건을 살 때도 많이 사지 못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임재범의 등장 이후, 기존 가수들도 각오를 새롭게 다지면서 ‘나가수’ 무대는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8일 경연은 순위 경쟁이 무의미할 정도로 제 색깔이 확실한 가수들의 혼이 담긴 무대였다. 임재범의 카리스마, 윤도현의 즐거운 열정, 박정현의 감성소울, BMK의 파워, 이소라의 감성, 김범수의 기교, 김연우의 미성 등 각자의 개성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소라는 보아의 댄스곡 ‘넘버1’을 모던록풍으로 편곡해, 그의 독특한 음색으로 또 다른 명곡을 탄생시켰다. 중간 인터뷰에서 “매주 무대를 준비하면서 5년씩 늙는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혼신을 다한 무대였다. 

조민선 기자/ bonjo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