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판교 백현동에 신혼집
10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화촉을 밝히는 정용진(43) 신세계 부회장과 플루티스트 한지희(31) 씨가 성남시 판교 백현동에 신혼집을 마련했다.

결혼식에는 가까운 친ㆍ인척과 지인들만 초청되어 비공개로 진행된다. 정 부회장의 사촌인 이재현 CJ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결혼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하지만 이건희 삼성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 유치활동 등 일정 때문에 참석이 어려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2007년 한 음악모임에서 한 씨를 만나 3년여간 교제해 왔다.

한 씨는 고(故) 한상범 대한항공 부사장의 딸로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 예비학교를 나와 서울대 음대 박사과정을 밟으며 수원대와 성신여대에 출강하고 있는 재원이다.

도현정 기자/kate01@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