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GM發 승용차 시장재편 조짐
4월 두자릿수 점유율 달성

수입차 올 10만대 돌파 기대


한국GM과 수입차를 중심으로 올 국내 승용차(RV 포함) 시장 판도가 빠른 속도로 재편되고 있어 주목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까지 4개월 동안 한국GM은 국내에서 3만8551대의 승용차를 판매해 시장점유율을 8.8%까지 끌어올렸다. 작년 전체 점유율 8.4%와 비교하면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지만 작년 같은 기간 7.8%에 견주면 1%포인트나 올랐다.

한국GM은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점유율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올 1월 8.3%였던 승용차 내수점유율은 쉐보레 브랜드 도입과 본격적인 신차 판매를 앞둔 2월 7.0%로 주춤했다.

그러다 3월 쉐보레 브랜드를 론칭하고 올란도, 아베오 등 신차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9.2%로 껑충 뛰었다. 지난달에는 10.6%까지 치솟았다. 작년 12월 10.7% 이후 월 기준으로 가장 높은 점유율이었다.

한국GM 관계자는 “지난달 출시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캡티바 판매가 이달부터 본격화되고 하반기에는 중형 말리부도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두 자릿수 승용차 내수점유율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차의 공세도 거세다. 올 1월 이후 지난달까지 수입차는 국내에서 3만3923대가 팔려나갔다. 작년 같은 기간 2만7125대보다 25% 늘었다. 그 덕에 승용차 시장점유율이 작년 4월 말 누적 기준 6.4%에서 올해는 7.8%로 1.4%포인트 상승했다.

하반기에도 글로벌 베스트셀링카를 앞세운 수입차 업체들의 공격적인 신차 출시가 예정돼 있어 올해 사상 첫 10만대 돌파와 시장점유율 8% 달성이라는 두 가지 기록이 동시에 탄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런 가운데 국내기업인 기아차의 약진도 만만치 않다. 올 4월까지 기아차는 14만9541대의 승용차를 국내에서 판매해 34.3%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30.3%보다 무려 4%포인트나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1위 현대차(37.9%)를 3.6%포인트 차로 따라붙었다.

이충희 기자/hamle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