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식에 피해주기 싫어서…” 어버이날 老부부 자살
지병 비관 유서 발견


지병을 앓던 노부부가 어버이날에 ‘자식들에게 짐이 되기 싫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9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후 5시30분께 용인시 신봉동의 한 아파트에서 전모(69) 씨와 노모(62ㆍ여) 씨 부부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전 씨는 침실에서, 노 씨는 베란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 씨 부부는 자식들과 손자들에게 ‘미안하다. 고마웠다’는 내용의 유서 5장을 남겼다. 경찰은 전 씨 부부가 함께 사는 아들 내외와 손자 2명을 지난 7일 지방으로 여행을 보내놓고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전 씨의 아들은 경찰에서 “여행지에서 집에 연락했는데 전화를 받지 않아 아파트경비원에게 집에 좀 가봐 달라고 부탁했다”며 “아버지는 중증치매, 어머니는 암 수술을 받고 계속 치료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들의 진술과 유서 내용을 토대로 지병을 앓아온 전 씨 부부가 자식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용인=김진태 기자/jtk0704@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