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문계高 취업률 10년새 20%로 추락

산업인력을 길러내기 위해 설립된 국내 전문계고의 취업률이 최근 10년 사이 20% 아래로 떨어진 반면 대학 진학률은 70%대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9일 공개한 ‘2010년 전문계 고등학교 현황’에 따르면 2010년 4월 현재 전국의 전문계고는 692개교, 재학생은 46만3888명이다. 775개교에 57만8865명이 재학했던 2001년에 비해 10년 사이 학교 수는 약 10%, 재학생 수는 20%가량 줄었다. 특히 취업률과 진학률 역전 현상은 10년 사이 더욱 두드러져 2001년 54.7%였던 취업률은 2010년 19.2%로 떨어졌다. 이에 비해 진학률은 2001년 40.8%였던 것이 2010년에는 71.1%로 치솟았다.

취업 목적의 전문계고에서 취업률보다 진학률이 높아지는 역전현상이 나타난 것은 2003년으로 당시 취업률과 진학률은 각각 44.4%와 52.7%였다.

교육계 관계자는 “실제 기업 현장에서의 임금차가 여전한 가운데 2000년대 들어 다양한 대입 특별전형이 도입돼 전문계고 출신에 대한 대학 문턱이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신상윤 기자/ken@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