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정성·성장성 주목…광교 역세권 상가 봇물
1층 최소 6억 이상 필요

3층 이상 경우도 3억선



최근 광교 역세권 등을 중심으로 상가분양이 봇물을 이루면서 ‘투심’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신분당선 연장구간에 위치한 광교 상권의 경우 타 입지에 비해 풍부한 임차수요와 수익 안정성, 성장성 등으로 주목받고 있다.

9일 상가 업계에 따르면 광교신도시중 최근 공급 물량이 집중된 신대역 인근 상가를 사는데 필요한 최소 자금은 3억원선으로, 통상 3층 이상 점포 매입이 가능하다.

상가의 경우 공급업체별 분양층 또는 면적마다 컨디션이 달라 동일층이라도 매입가는 달라 질 수 있다. 특히 일반적으로 큰손들에게 가장 주목률이 높은 1층의 경우 6억원 이상은 줘야 한다.

접근성이 좋은 1층 대비 3.3㎡당 30~40% 선 수준인 2층 상가의 몸값도 4억대에서 매입 면적에 따라 10억대 안팎까지 다양하다.

가령 1층의 몸값이 3.3㎡당 3300만~3990만원 이라면, 2층은 1200만~1350만원, 3층은 750만~800만원대 수준이다.

때문에 상층부는 3.3㎡당 분양가가 낮아도 큰 면적이 필요한 금융, 학원, 의료관련 업종이 입점하기 때문에 전체 매입가격은 높아진다.

최근 신대역 인근의 에스비타운분양에 나선 김홍삼 에스비D&C 대표는 “에스비타운은 광교 신도시에서는 드물게 시행사가 직접 토지를 매입, 개발ㆍ분양하는 상가로 3.3㎡당 공급가격이 주변보다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다.

박대원 상가정보연구소 소장은 “상가 가치는 결국 세입자가 지불하는 임대료에 의해 좌우되기 때문에 역세권이라도 고정수요와 유입인구의 이점이 맞물리는 입지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분양 상가 투자에 있어 매입가격이 적정한지 여부는 최종 사용자가 누가될 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강주남 기자/ nam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