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7경기 연속 안타 ‘역시 추신수’

  • 기사입력 2011-05-01 12: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인 메이저리거 ‘추추트레인’ 추신수(29ㆍ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안타 행진을 7경기까지 늘렸다. 그러나 13회말, 기회서 고의 사구를 당하며 아쉽게도 타점을 올리진 못했다.

추신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벌어진 미국 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0.253에서 0.250으로 조금 떨어졌다.

이에 따라 추신수는 지난 24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경기부터 7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때려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2로 맞선 6회 주자 없는 1사에서 포첼로의 높은 공을 잡아당겨 우전안타를 뽑았다. 그러나 포첼로의 견제 속에 도루는 시도하지 않았다.

후속타자 올랜도 카브레라와 잭 한나한의 좌전안타와 볼넷으로 3루까지 나갔으나 홈은 밟지 못했다.

추신수는 13회 말 1사 3루에서 끝내기 타점을 올릴 기회를 잡았으나 디트로이트가 고의사구를 지시해 아쉬움을 남겼다. 디트로이트는 후속 카를로스 산타나도 고의사구로 내보내 만루에서 병살타를 잡겠다는 작전을 걸었으나 카브레라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클리블랜드는 디트로이트를 3-2로 이기고 홈구장 12연승을 달렸고,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도 굳게 지켰다.

한국계 최현(23ㆍ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은 이날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경기에 7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에인절스는 1-1로 맞선 10회 말 2사 3루에서 투수 폭투로 뼈아픈 끝내기 점수를내주고 말았다.

<김재현 기자 @madpen100> 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