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13개월만에 ‘그녀가 돌아온다’ 김연아, 29일 ‘화려한 복귀전’

  • 기사입력 2011-04-26 09: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3개월을 기다렸다. 이제 그녀가 빙판으로 돌아온다.

‘피겨 여제’ 김연아(21ㆍ고려대)가 29일 화려한 복귀전을 갖는다. 김연아는 29일 밤(한국시간) 모스크바 메가스포르트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지젤’을 주제곡으로 연기한다. 지난해 3월 토리노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13개월 만에 국제대회에 복귀하는 것이다.

김연아는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올림픽, 세계선수권, 그랑프리 파이널, 4대륙대회 모두를 석권하는 피겨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아쉬운 점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서 은메달에 머물며 한 시즌 그랜드슬램 달성의 문턱에서 실패한 것. 지난 2009년 LA 세계선수권에서 챔피언 자리에 오른 바 있는 김연아는 이번 대회서 2년만에 월드 챔피언자리 탈환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김연아는 지난해 10월 피터 오피가드(52ㆍ미국) 코치를 영입하고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만 매진해 왔다.

김연아는 25일 메가스포르트 아레나 경기장에서 진행한 훈련에서도 처음으로 쇼트프로그램 ‘지젤’을 시연하며 실수없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처음에는 긴장했는데 계속 연습하면서 점프와 스핀, 스텝 등이 다 제자리를 찾은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2001년 데뷔 이후 한번도 포디움(시상대)을 놓쳐본 일이 없는 그는 이번 대회서도 멋진 연기를 선보일 것이 기대된다.

한편 ‘한국 남자 피겨의 희망‘ 김민석(18ㆍ고려대)이 세계선수권대회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민석은 25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메가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1 ISU(국제빙상경기연맹)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예선전에서 98.67점을 받으며 출전선수 24명중 12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김재현 기자/mad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