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어촌 활력 조성’에 정부 팔 걷어부쳤다.
체험, 전통문화, 음식, 축제 등 테마가 있는 ‘색깔있는 농어촌 마을’ 1만개가 전국적으로 조성된다. 농어촌 변화를 주도할 10만명의 리더가 육성되고 다양한 전문 분야의 재능기부자 100만명을 확보 농어촌을 지원한다.

정부는 2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1세기 새마을운동인 ‘스마일 농어촌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간다고 밝혔다.

‘스마일 농어촌 운동’은 고령화와 소득악화, 구제역 등으로 침체된 농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농어촌을 도시민이 함께할 미래의 공간으로 조성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 마련것으로 자율, 창의, 상생을 기본정신으로 표방했다. 

정부는 우선 농어촌 마을의 경쟁력 강화가 중요하다는 판단하에 마을별로 가진 잠재적 자원을 발굴해 전국에 ‘색깔있는 마을’ 1만곳을 조성키로 했다. 체험·관광, 전통문화, 음식, 축제, 특화산업 등 다양한 테마를 기반으로 색깔있는 마을을 육성하고 이를 ‘농어촌 1마을 1공동체회사’ 육성에 연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오는 2013년까지 먼저 10만명의 농어촌 리더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농산업, 경영, 경관, 계획, 공학, 금융, 디자인, 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재능기부자 100만명을 확보해 이를 필요로 하는 개별 농어촌 마을과 연결 시킨다. 또 농어촌 마을과 도시의 마을, 회사, 아파트단지, 학교 간의 교류를 강화해 전국적으로 2만곳 이상의 도·농연대도 추진한다.

운동의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국민운동추진위원회’도 구성키로 했다.

정부, 관련 단체, 학계, 재계, 문화계 등을 대표하는 인물 30명 이내로 위원회를 구성하고 산하에 사무국을 설치해 운동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무국은 농어촌공사, 마사회, 농촌경제연구원, 농협, 수협 등 농식품부 유관기관에서 파견형태로 일차 지원받되 장기적으로 민간 법인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각 시,도,군에 지역 특성에 따른 맞춤형 현장포럼과 마을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지역대학교에 ‘농어촌활력 창출 지원센터’를 설치키로 했다. 센터를 중심으로 2013년까지 1000여명의 관계분야 전문가를 확보해 마을의 자원 발굴 및 교육, 컨설팅 도 진행한다.

농식품부는 연간 약 1조5000억원에 달하는 농어촌 분야 포괄보조사업을 이 운동과 우선적으로 연계해 추진하고 농어촌 마을과 참여단체, 관련 도시민 등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농어촌 마을대상’을 제정해 시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정복 농식품부 장관은 “인구감소와 고령화, 농어업의 상대적 비중 감소로 단순한 농어촌 정책만으로는 농어촌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잠재된 자원을 발굴ㆍ육성하고 농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해 국토의 균형 발전을 이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홍승완 기자 @Redswanny>

sw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