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학의날’ 과기유공자 78명 훈·포장·표창
임용규 한국원자력안전아카데미 이사장 등 과학기술진흥 유공자 78명이 ‘과학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 훈장과 포장, 대통령ㆍ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임 이사장과 남수우 카이스트 명예교수, 이본수 인하대 총장 등 3명은 21
일 오전 국립과학과학관 어울림홀에서 열린‘ 제44회 과학의 날’ 기념식에서
과학기술훈장 1등급 창조상을 받았다. 임 이사장은 50여년 동안 한국 원자
력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원자력 진흥과 안전성, 관련 후학 양성 등에서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남 교수는 카이스트 재직 30여년 동안 321편의 논문을 발표하고 127명의 석ㆍ박사를 배출한 석학이며, 특히 국산 장갑차 ‘K200’양산을 이끌고 첨단 알루미늄 합금을 발명한 공로를 높이 평가받았다. 이 총장은 한국 화학 분야에서 36년간 교수로 재직하면서 큰 성과를 남겼고 총장으로 부임한 이후 인하대를 연구 선도대학으로 육성하는 데 힘썼다. 유태환 한국전기연구원장, 강민호카이스트 교수, 이종민 광주과학기술원 석좌교수, 김지영 경희대 교수, 유성은 한국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 등은 2등급 혁신장을 받았다. 3등급 웅비장은 박용수 연세대 교수 등 5명, 4등급 도약장은 이인선 계명대 부총장 등 7명, 5등급 진보장은 박방주 중앙일보부장 등 8명에게 수여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해마다 ‘과학의 날’을 맞아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한 과학기술자를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김상수 기자/ dlcw@heraldcorp.com




이본수 총장, 임용규 이사장, 남수우 명예교수가 ‘과학의 날’ 수상을 기념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