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케빈나, 헉! 한홀에 16타

  • PGA 발레호텍사스오픈 첫날
  • 기사입력 2011-04-15 10: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재미교포 케빈 나(타이틀리스트)가 한 홀에서 무려 16타 만에 홀아웃하는 믿기지 않는 스코어를 기록했다.
케빈 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TPC(파72ㆍ7522야드)에서 개막된 미(美)PGA투어 발레호 텍사스오픈 첫날 9번홀(파4)에서 무려 12오버파 16타 만에 홀아웃했다. 나머지 17개홀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로 선전했던 케빈 나는 이 한 홀 때문에 8오버파로 공동 140위로 처졌다.
케빈 나는 티샷이 우측으로 밀리면서 샷을 할 수가 없는 위치에 떨어져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고 티박스에서 3번째 샷을 했다. 이 역시 오른쪽으로 밀리자 잠정구를 치고 나갔으나, 두번째 볼을 찾았다, 나무 사이에서 4번째샷이 나무에 맞고 케빈 나에 맞아 1벌타. 하지만 치기 어려워 언플레이어블을 또 선언하고, 드롭을 했다. 이후 7번째 샷과 왼손으로 친 8, 9, 10, 11번째 샷이 모두 나무에 맞았고 12번째 샷 만에 가까스로 러프까지 나왔다. 13번째샷도 러프를 벗어나지 못했고 14번째샷을 프린지에 보낸 뒤 15번째 만에 샷을 그린에 올려, 16번째에 가까스로 홀아웃했다.
하지만 케빈 나의 스코어는 PGA 사상 최다(最多)타와는 아직도 격차가 크다. 토미 아머가 1927년 쇼니오픈에서, 레이 에인슬리가 1938년 US오픈에서 기록한 23타가 역대 한홀 최다타이며, 최근에는 1998년 존 댈리가 베이힐 오픈에서 기록한 18타가 있다. 김성진 기자/withyj2@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