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금강산에 카지노 설치 추진”..현대그룹은?
북한이 중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라선시에 이어 금강산에도 카지노를 세우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이는 최근 북측이 현대아산의 금강산 관광 독점권을 일방적으로 취소하겠다고 밝힌 와중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RFA는 중국 선양에서 북한관광 전문여행사를 경영하는 오모씨의 말을 인용, “북한이 남한 관광객의 금강산 관광 재개가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 아래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금강산 카지노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북한 내 외국인 전용카지노는 라선시에만 있다.

오씨는 이런 사실을 북한 당국의 한 고위간부로부터 수개월 전에 들었다면서 북한 당국이 현대그룹과 맺은 금강산 관광 독점계약을 파기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단둥에서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는 주모씨도 카지노사업은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매력적인 관광상품으로, 이 계획이 성사될 경우북한이 중국 사업자들의 투자를 손쉽게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RFA는 중국 당국이 라선시의 카지노 ‘앰퍼러 오락호텔’에 대해 자국민의 주머니를 터는 카지노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시선을 시선을 갖고 있어 금강산 카지노사업이 북한의 계획대로 추진될지는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RFA는 지난 2002년 북한이 ‘신의주 특별행정구역’을 선포하면서 시장으로 영입한 중국인 양빈을 중국 당국이 탈세 혐의로 전격 구속한 것도 신의주 행정구역에 대규모 카지노 개장을 계획했기 때문이라는 소문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안현태 기자 @godmarx> pop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