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지원 “한-EU FTA 문책해야 외통위 심의”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국무회의를 세 차례 거친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이 지난 2월 유럽의회가 통과시킨 협정문 영문본과 일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것과 관련, “당장 책임자를 문책하지 않으면 어떠한 경우에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에서 심의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께서 책임자를 문책하지 않는다면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고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무회의에서 세 번 가결해 국회에 세 번 제출한 비준동의안에서 또다시 똑같은 오류가 발생한 것은 이명박 정부의 오늘을 세계만방에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실소유 논란이 일었던 주식회사 ‘다스’의 지분 5%가 이 대통령의 헌납 재산을 관리하는 재단법인 ‘청계’로 넘어간 것과 관련, “부적절한 다스 지분 소유에 대해 대통령께서 말씀하실 차례”라며 “민주당은 BBK 흐름과 다스 소유에 대한 의혹을 계속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LH공사 지방 이전 문제와 관련, “LH공사 통합 초기부터 전북과 진주에 분산 배치해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당론이었으며 (지금도) 그렇게 요구하고 있다”며 “일부 언론에 보도된 완전한 진주로의 이전은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호도하기 위한것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심형준 기자 @cerju2>

/cerj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