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생코스닥>모두투어, 직접 만든 털모자로 아프리카 생명 살려요

  • 기사입력 2011-03-31 15: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두투어(사장 홍기정)가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 캠페인’에 참여해 지난 30일 직원들이 직접 뜬 82개의 모자와 회사에서 지원한 기부금을 ‘세이브더칠드런’에 직접 전달했다.

작년부터 시작된 ‘신생아 모자 뜨기’는 소수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됐다. 올해부터는 참여하는 직원들의 숫자가 급격히 늘면서 회사차원에서도 관심을 가지게 됐고, 공식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까지 발전했다.

모두투어는 직원이 뜬 모자 1개당 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겠다고 밝혀 직원들의 사기를 더욱 북돋았다. 이 같은 회사의 격려로 82명의 생명을 살릴 털모자가 탄생했고, 기부금까지 모여 아프리카에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세이브더칠드런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캠페인은 직접 뜬 모자로 아프리카 신생아들의 생명을 살리자는 아주 의미 있는 활동이다. 저체온증으로 날마다 죽어가고 있는 아프리카 신생아들에게 하나의 모자는 아기의 체온을 올려줘 하나의 생명과도 같은 것이다.

모두투어는 모자와 기부금을 전달한 후, 앞으로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활동을 본사와 지점뿐 아니라 대리점 직원들까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모자 뜨기에 참여했던 모두투어 중부지점 박대호 지점장은 “이번에 처음으로 뜨개질을 해봤는데 조금씩 짬을 내 만든 모자 하나로 하나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니 너무 뿌듯하다.”며 “지점 내에 모자 뜨기 바람이 불어, 팀원들이 같이 만나 담소도 나누며 뜨개질 했던 시간들이 너무 뜻 깊게 느껴진다”고 감동을 전했다.

한편 모두투어는 현재 22주년 창사특선으로 ‘천원의 행복’을 진행, 창사특선 상품 이용고객 1인당 천원을 모금해 희망 여행 체험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또한 유니세프 기금 마련, 직원우수리제도, 컴퓨터 무상지원, 연탄배달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병기 대중문화전문기자/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