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1서울모터쇼 개막...세계 최초 공개 신차가 이 곳에
올해로 8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모터쇼인 ’2011 서울모터쇼’가 그 막을 연다.
1일 공식 개막일을 시작으로 10일까지 관람객 입장이 가능한 열흘간의 축제다. 이번 서울모터쇼에는 국내 12개, 해외 23개의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우리나라와 일본, 독일,미국 등 8개국 139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는 신차들의 경연장이라 할 만하다. 국내 업체들이 세계 최초로 첫 선을 보이는 ’월드 프리미엄’ 완성차 5종을 포함해 신차 54대가 공개된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차종이 22대,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차량도 무려 27대로 가히 ’신차의 향연’이랄 수 있다.

제조사별로 살펴보면 현대차는 연료전지 세단 콘셉트카 ‘HND-6’를 세계에 처음 공개하고, 기아차는 소형 크로스오버차량(CUV) 전기 콘셉트카인 ‘KND-6’를 처음 선보인다. 한국지엠은 쉐보레의 새 콘셉트카 ‘미래(Miray)’, 르노삼성은 SM7 후속모델인 ‘SM7 쇼카’, 대우버스는 ‘BC211M’을 각각 처음 내놨다.

현대차의 경우 가장 많은 차량을 선보인다. 신차와 콘셉트카 등 30여대가 모터쇼를 찾는 인파와 만난다. 기아차는 20여대, 르노삼성은 10여대, 한국지엠 20여대, 쌍용차는 10여대를 각각 전시했다.

수입차 업체들도 신차 향연에 빠질 수 없다.

도요타는 월드베스트 셀링 모델인 코롤라를 국내에 런칭했고, 혼다는 ‘시빅 콘셉트’를 아시아에서는 처음 공개했다. 닛산은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제3세대 ‘큐브(CUBE)’, 메르세데스-벤츠는 4도어 쿠페 CLS-클래스 2세대 모델 ‘더 뉴 CLS 63 AMG’를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다. BMW는 플래그십 모델인 7시리즈에 나전칠기 인테리어 장식이 장착된 ‘BMW 7시리즈 코리안 아트 에디션’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폴크스바겐은 6세대 골프 GTI, 아우디는 스포츠카 ‘아우디 e-트론’를 선보였고, 시트로엥은 이번 서울모터쇼를 통해 콘셉트카 3종 등을 선보이며 국내에서 처음 브랜드를 알릴 전망이다.

이번 서울모터쇼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은 상황이다. 조직위는 이번 모터쇼에 입장객이 100만명에 이르며, 고용과 생산, 관광, 운송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