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말 두 필이 열도에 희망을

  • 기사입력 2011-03-27 15: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진과 방사능 누출로 고통받는 일본 국민에게 한 줄기 희망의 소식이 머나먼 열사의 땅에서 전해졌다.

지난 27일 오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메이단 경마장에서 열린 ‘두바이 월드컵 클래식’에서 일본 경주마인 ‘빅토아르 피사(Victoire Pisa)‘가 1위, ’트랜센드(Transcend)’가 2위를 차지했다. 이 경주는 총 상금 1000만 달러로 세계 최대 상금을 자랑하는 대회다.

2000m 경주로 열린 이날 경주에서 ‘빅토아르 피사’는 당초 점쳐진 우승 확률이 12대 1에 불과했다. 미국과 영국 등에서 출전한 다른 경주마를 위협할 복병정도로 평가받았던 ‘빅토아르 피사’는 초반부터 선두권에 자리를 잡고 경주를 펼쳐나가 결국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이로써 ‘빅토아르 피사’는 총상금 1000만달러 중 600만달러(한화 약 67억원)를 차지했다. 올해로 16회째인 ‘두바이 월드컵 클래식’에서 일본 경주마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빅토아르 피사’는 올해 4살짜리 수말로, 작년에 일본의 최정상급 GI 경주인 ‘사츠키쇼(皐月賞)’ 경주와 ‘아리마기넨(有馬記念)’ 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그러나 국제경주인 프랑스 개선문상(Prix de l’Arc de Triomphe) 경주와 재팬컵(Japan Cup) 경주에서는 각각 7위와 3위에 그쳐 국제 무대에서는 경쟁력이 다소 떨어질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이번 두바이 월드컵 우승으로 일약 세계 수준의 명마로 등극했다.

세계 최대 상금을 자랑하는 ‘두바이 월드컵 클래식’에서 일본 경주마가 1, 2위를 차지하자 일본 내 반응도 폭발적이다. 요미우리신문, 마이니치신문 등 주요 언론사는 홈페이지에 톱 기사로 ‘빅토아르 피사’의 우승 소식을 전했다. AFP, ESPN 등 외국의 주요 언론도 대지진의 참사로 실의에 빠진 일본 국민에게 용기를 북돋우는 희소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빅토아르 피사’에 기승한 이탈리아 기수 ‘미르코 데무로(Micro Demuro)‘는 지진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팔에 검은색 근조 밴드를 착용하고 경주에 참가했다.

<임희윤 기자 @limisglue> 
im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