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엘리자베스 테일러 향년 79세로 타계
세기의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향년 79세로 숨을 거뒀다.

테일러의 홍보담당사는 23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리즈(엘리자베스의 애칭) 테일러가 이날 로스앤젤레스(LA)에서 울혈성 심부전증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테일러는 지난 2004년부터 앓아온 울혈성 심부전증 증상으로 지난달 입원한 바 있다. 테일러는 1997년 뇌종양 제거 수술, 2009년 심장판막 수술을 받았다.

10세 때 부터 영화에 출연한 고인은 ‘젊은이의 양지’에서 수려한 외모로 주목을 받았고 ‘자이언트’, ‘클레오파트라’ 등에 출연했다. ‘버드필드 8’,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