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독일의 ’스타 아기 북극곰' 크누트 돌연사

  • 기사입력 2011-03-21 08: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타 북극곰’으로 불리며 독일인의 사랑을 받았던 아기곰 크누트가 19일(현지시간) 돌연 폐사했다.

베를린 동물원의 담당사육사인 하이너 크뢰스 씨에 따르면 만 4세인 크누트는 혼자 우리에 있다가 연못에 들어간 뒤 나중에 물 위에 시체로 떠올른 모습이 발견됐다. 그는 “크누트가 아픈 데도 없었다. 왜 죽었는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올해로 만 4세가 된 크누트, 북극곰의 평균수명인 25~30세에도 한참을 미치니 못하는 어린 나이에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았다. 이에 21일에는 폐사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할 예정이다. 
[사진=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인터넷판 캡쳐]

독일 DAPD 통신은 우리 근처에 있던 약 600~700명의 관람객이 크누트가 죽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독일인에게는 국민 애완동물이라 불렸던 만큼 상심도 크다.

지난 2006년 2월 800g으로 태어난 크누트는 사육사 손에서 자랐다. 생후 첫 해 250만명의 관람객들이 크누트를 보기 위해 동물원을 찾았을 만큼 크누트는 비록 어미에게는 버림받았을 지언정 탄생과 함께 큰 사랑을 받았다. 크누트의 존재로 동물원이 벌어들인 수익만도 그 해에 무려 130억원에 달했을 정도다. 베를린 동물원에서 30년 만에 태어난 이 아기곰은 이후 세상에 공개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크누트의 얼굴을 딴 로고는 장난감은 물론 캠페인의 로고로도 쓰였고, 크누트를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와 영화도 제작돼왔다.

클라우스 보베라이트 베를린 시장은 “크누트는 베를린 동물원의 스타로 우리 모두 그를 정말로 좋아했다”고 했을 정도로 스타 북극곰을 떠나보내는 독일인들의 아쉬운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지고 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