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카다피 "서방 군사행동, 야만적 침략행위...결사 항전"

  • 기사입력 2011-03-20 0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다국적군의 대(對) 리비아 군사작전을 ‘식민지 침탈 공격’으로 규정하고 결사항전 의지를 밝혔다.

카다피 국가원수는 19일(현지시각) 리비아 국영TV를 통해 방송된 전화연설에서 서방 국가의 군사행동이 식민지 침탈적 공격 행위이자 야만적이고 부당한 침략 행위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국가 수호를 위해 나선 국민의 무장을 돕기 위해 무기고를 개방하겠다고 밝히는 등 국제사회에 대한 항전 의지를 표명했다.

카다피는 또 서방 국가들의 공격으로 자국 내 군사 목표는 물론 민간인까지 위험에 노출됐다며, 리비아 정부는 회원국의 자위권을 보장한 유엔헌장 51조에 따라 자국을 수호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군사행동으로 북아프리카 지역이 ‘진짜 전쟁터’가 됐고, 인근 국가들까지 위험에 처했다며 아프리카와 아랍권, 남미, 아시아가 적군과 맞서 싸우는 리비아인의 편에 서달라고 호소했다.

리비아 정부 관계자들도 앞서 유엔(UN)의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국제사회의 리비아 주요 군사시설 공격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리비아 공공의회의 모하메드 아불 카심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서방의 폭격이 리비아에 대한 ‘야만적 침략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서방의 공습으로 인해 민간인 부상자가 병원마다 가득하다”며 “이번 공격에도 리비아인은 알-카에다가 이끄는 무장 폭력배들(반군 지칭)에게 항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칼레드 카임 리비아 외무차관도 BBC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외국 간섭이나 외부 공격이 있다면 리비아 국민뿐 아니라 알제리, 튀니지, 이집트 등이 리비아에서 벌어지는 전투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군사개입이 이웃국가들의 리비아 지원을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