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리비아 국영매체 “서방 공습에 민간인 희생자 발생”

  • 기사입력 2011-03-20 08: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을 비롯한 다국적군이 19일 밤(현지 시각) 리비아의 주요 군사시설에 대한 공격을 감행한 가운데, 리비아 국영 매체들은 이들의 공습으로 민간인 희생자들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국영TV는 이날 리비아군 대변인의 발표를 인용, “트리폴리의 민간 시설이 ‘십자군 적(crusader enemy)’ 전투기들에 폭격당하고 있다”면서 서부의 주요 도시 미스라타에서는 연료저장 탱크가 피폭됐다고 긴급뉴스를 전했다. 이에 대해 2명의 목격자는 미스라타에서 폭격된 곳이 카다피 부대의 공군 기지라면서 국영TV의 보도를 부인했다.

국영TV는 또 트리폴리 교외의 베이르 알-오스타 밀라드 병원이 폭격의 피해를 당했고, 무아마르 카다피의 고향인 시르테와 서북부의 도시 주와라, 동부의 벵가지 외곽에도 폭탄이 떨어졌다고 덧붙였다. 리비아의 관영 뉴스통신 자나(JANA)도 서방의 공격으로 민간인 희생자들이 발생했다면서 구급차들이 피폭 현장으로 달려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목격자는 이날 밤 트리폴리 동부에서 거대한 폭발음이 여러 차례 들렸고, 지평선에 공 모양의 화염이 관측됐다고 AFP 통신에 전했고, 다른 목격자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20㎞ 떨어진 군부대 주둔지 쪽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리비아 정부기구인 공공의회의 모하메드 아불 카심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방의 이번 폭격을 리비아인에 대한 ‘야만적 침략행위’로 규정하며 비난했다.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서방의 공습으로 인해 민간인 부상자가 병원마다 가득하다”며 “이번 공격에도 리비아인은 알-카에다가 이끄는 무장 폭력배들(반군 지칭)에게 항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과 프랑스, 영국은 이날 리비아 상공의 비행금지 구역 설정을 승인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실행하기 위해 카다피 친위부대의 군사시설을 공습했다. 이와 관련, 윌리엄 고트니 미 해군 중장은 기자들에게 “미국과 영국의 함선과 잠수함에서 발사된 110여 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이 (리비아 내) 20개 이상의 통합 대공방어시스템과 해안의 다른 대공방어시설을 타격했다”고 밝혔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