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엇박댄스’라 말하고 ‘무박댄스’라 불린 유인나의 그 춤

  • 기사입력 2011-03-16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인나는 ‘엇박댄스’라고 말했으며, 이승기는 ‘무박댄스’라고 불렀다. 제 박자에 오지 않고 엇나간 혹은 어긋난 박자로 추는 댄스라는 의미였으나 박자가 아예 없다는 뜻으로 돌변했다.

유인나가 15일 방송된 ‘강심장’에 출연해 개인기를 발산하기 시작할 때 프로그램은 이내 초토화됐다.

시작은 인기리에 종영했고, 유인나 역시 눈길 끄는 출연자였던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타배우 성대모사였다. 심지어 유인나는 ‘시크릿가든’의 대본까지 들고 나왔다.

한순간 ‘몸매종결자’로 떠오른 김사랑과 드라마 속 연인 오스카 윤상현의 성대모사는 특징을 잘 살린 덕에 ‘깨알 웃음’을 줬다. 특히 윤상현의 ‘버럭’ 대사를 따라할 때 출연자들은 일순 폭소했다.

성대모사에 버금가는 것은 유인나의 댄스였다. 비트가 넘치는 배경음악에 유인나는 다소 움직임이 불편하리라고 예상되는 타이트한 무릎기장의 원피스를 입고도 유인나는 개의치 않았다. 조금씩 엇나가는 박자, 그리 크지 않은 움직임, 이 때 그녀의 표정은 없었다.

무표정의 유인나가 박자를 셀 수 없는 댄스에 심취할 때는 심취한 개그 프로그램의 한 장면을 떠오르게 했다. 과장되지 않은 것이 유인나 엇박댄스의 매력이었다.

이승기는 유인나의 춤을 보고 “엇박댄스가 아니라 무박댄스다. 아예 박자가 없다”며 재밌어했고, 유인나가 춤을 출 때에는 자기도 모르게 ‘엇박댄스’를 따라하는 모습을 들켜버리기도 했다.

‘엇박댄스’는 짧았지만 이날 방송에서 유인나의 춤을 한 번 더 볼 수 있는 기회는 있었다. 바로 함께 출연한 박한별과 함께 한 ’커플 엇박댄스’로 스튜디오는 한 번 더 웃음을 자아냈다.

<고승희 기자 @seungheez>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