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북전단' 보수단체 간부 모친 피살...테러 가능성
강북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북구 미아동 한 구멍가게에서 주인 한모(75)씨가 숨진 채 발견돼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모 보수단체 사무총장 추모(52)씨의 어머니인 한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 상점 주인이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구조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한씨는 자신의 구멍 가게 안에서 머리에 상처를 입고 엎어져 있었고, 주변 벽에 피가 묻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체 관계자는 “경찰이 조사중에 있어 확답할 수 없지만, 평소에도 사무실이나 개인 전화를 통해 살해하겠다는 협박을 받아왔다”며 “지금까지 정황으로 보면 테러를 당했을 수도 있다”고 가능성을 제기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금출납기에 처음 금액이 얼마 들어있었는지 확인이 안 돼 강도라고 확정할 수 없지만, 주변을 물색한 흔적은 발견했다”며 “테러 가능성을 제기할 정황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씨의 죽음으로 12일 임진각에서 예정됐던 대북전단 살포 행사는 취소됐다.

<이태형기자 @vmfhapxpdntm> th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