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군 기리는 어천절 행사 15일 개최
서울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 단군이 홍익인간의 이념을 구현하고 승천한 날을 기리는 ‘어천절 대제(御天節 大祭)’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어천절 대제는 매년 3월 15일 개최된다.

종로구 관계자는 “역대 왕조에서 이날 단군에 제향을 올려왔으나 일제 때 명맥이 끊긴 것을 광복 후 현정회가 발굴해 고증을 거쳐 매년 다시 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천제가 끝나면 강현송 현정회 이사가 ‘홍익인간 등 단군의 정신문화를 계승해야 한다’는 내용의 특강을 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소년들에게 역사와 함께 민족적 자존감을 일깨워주기 위해 초등학교 5ㆍ6학년과 중학생 50여명과 함께 사직단 내 단군성전을 돌아보는 현장체험 행사 등을 갖는다.

참가 학생들은 경희궁 북쪽 황학정에서 국궁의 유래 및 기초를 전수받는 교육 시간도 갖는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어천절 대제같은 민족고유 전통문화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되살려 종로가 가진 역사와 문화가 더욱 가치있게 자리매김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한 기자 @soohank2>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