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문수 후원금 3억원으로...대원고속 외 타사도 입금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여환섭 부장검사)가 수사 중인 대원고속의 불법 정치후원금 입금 사건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후원계좌에 들어간 후원금이 당초 알려진 1억500만원보다 많은 3억여원이라는 정황이 11일 드러났다.

김 지사에 대한 불법 후원금은 애초에 대원고속 노조원 1050명의 명의로 10만원씩, 1억500만원이 입금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3000여명의 명의로 총 3억여원이 들어간 정황이 포착됐다. 후원 계좌에 돈을 입금한 노조원들은 대원고속뿐만 아닌 KD운송그룹 산하의 계열사인 경기고속 등 다른 회사 소속 노조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회사 노조원들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낸 것이 아니라 KD운송그룹 경영진의 계획과 지시에 따라 조직적으로 후원금을 입금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지난 10일에는 노조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했다. 대원고속의 김모 노조위원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도현정 기자/ kate01@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