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정몽구, 현대차 등기이사 재선임...주총 의결(종합)

  • 기사입력 2011-03-11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11일 오전 양재동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정몽구 회장을 등기이사로 재선임했다.

또 체코공장장으로 자리를 옮긴 강호돈 부사장을 대신해 김억조 사장을 등기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로써 현대차 사내이사는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 양승석 사장, 김억조 사장 등 4명으로 재편됐다.

현대차는 또 사외이사 4명 중 김광년, 임영록 이사를 대신해 오세빈 변호사와 이유재 서울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서울고등법원 원장 출신의 오세빈 변호사는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친환경차의 원료가 되는 희토류 등의 해외자원 개발 및 판매업을 정관에 포함시켰다. 현대차는 최근 삼성물산에서 광물 분야 전문가를 임원급으로 영입하고 해외정책팀의 정보 수집 기능을 강화하는 등 사업 진출을 준비해왔다.

아울러 사업을 중단한 지 오래된 항공기 및 관련 부품 제작·판매업은 정관에서 삭제했다.

현대차 이사진은 주총 뒤 곧바로 이사회를 열고 대표이사를 선임할 예정이다. 현재 현대차 대표이사는 정 회장과 양 사장, 강 부사장 등 3명이 공동으로 맡고 있다.

현대모비스도 이날 오전 역삼동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어 정의선 부회장을 등기이사로 재선임하고, 전호석 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는 최근 정 회장 부자의 등기이사 재선임을 반대했지만,이날 주총에서는 반대의견없이 안건이 통과됐다.

헤럴드 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