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준양 회장·김양희 명예교수...‘다문화가족포럼’ 공동대표에
여성가족부는 정준양<사진> 포스코 회장과 김양희 중앙대 명예교수가 지난해 창립된 다문화가족 관련 전국적 전문가 네트워크인 ‘다문화가족포럼’의 공동대표로 선출됐다고 10일 밝혔다.
여성가족부 측은 “정 회장이 공동 대표로 선출된 것은 포스코가 그동안 다문화가족 합동결혼식과 결혼이주여성 친정 보내주기 운동 등 인종과 언어의 장벽을 넘어 다문화가족 대상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지난 2006년부터 다문화가족 등을 위한 무료 진료를 후원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는 베트남 결혼이민자 대상 입국 전 현지교육 프로그램을 베트남 한국 영사관, 유엔 인권 정책위원회와 진행해 왔다. 포스코는 올해도 결혼이주민 생활 상담을 위한 다누리 콜센터 개소, 국제다문화학교 개교, 결혼이민자 취ㆍ창업, 다문화가족 아동 다중언어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문화가족포럼은 지난해 9월 다문화가족 관련 각계 전문가 등 99인으로 창립돼 여성가족부와 전국다문화가족사업지원단이 운영을 맡고 있다. 하남현 기자/airinsa@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