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명품 루이뷔통, 또다른 명품 불가리를 먹다… 지분 51% 인수
세계 최대의 명품 기업인 프랑스의 루이뷔통 모에 헤네시(LVMH)는 7일 이탈리아 명품 보석업체인 불가리의 지분 51%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언론 등에 따르면, 루이뷔통은 불가리 최대주주 가문과 지분 맞교환 방식으로 18억4000만유로(34억달러)에 불가리의 지분 51%를 획득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의에 따라 불가리 대주주들은 루이뷔통이 발행하는 1650만주를 취득해 루이뷔통그룹의 2대 주주가 되며, 이사회에 이사 2명을 둘 수 있게 된다.

이번 합의는 루이뷔통이 불가리에 약 60%의 프리미엄을 제공하는 셈이 된다고 언론은 분석했다.

루이뷔통은 불가리 소액주주들의 주식은 주당 12.25유로에 사들이기로 했다.

프란체스코 트라파니 불가리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불가리는 루이뷔통 합류를 통해 글로벌 성장을 확대하고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이뷔통과 크리스찬 디오르, 펜디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LVMH는 지난해 말 프랑스의 또 다른 명품기업인 에르메스의 지분 20%를 취득하며 적대적 인수를 시도하는 등 명품기업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서왔다.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