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사이버대전 이어 정규전 무기도‘구멍’

  • 복합소총·흑표전차… 명품무기 불량 투성이 방산비리도 여전 개혁시급
  • 기사입력 2011-03-07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11 복합소총, K-2 흑표전차, K-21 전투장갑차, 차기고속함….’
우리 군이 야심 차게 개발한 소위 ‘국산 명품 무기’들이지만 결함이 드러나 전력화하는 데 실패하거나 보류된 불량 무기들이다. 이들 불량무기는 끊이지 않는 방산 비리와도 일정 부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여 방위산업 전반에 대한 개혁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정당 가격이 1500만원에 달하는 K-11 복합소총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해 군이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실전 배치했지만 39정 중 15정(19건)이 불량인 것으로 최근 드러났다. 지난 2009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동력 계통의 결함이 발견됐던 육군 차세대 주력전차 K-2 흑표는 변속기와 엔진에서 또다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해 전력화 시점이 1년8개월 이상 미뤄졌다.
차기 고속함인 한상국함은 고속에서 직진으로 운행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명품 장갑차라던 K-21 장갑차는 설계 결함으로 도하훈련 중 침수 사고가 발생해 장병들이 희생됐다. 차기 검독수리-A 사업도 워터젯 추진기 개발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돼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 밖에 K-1 전차가 사격 중 포신이 파열되기도 했고, K-9 자주포는 전용 부동액을 사용하지 않거나 교체 주기를 지키지 않아 엔진 실린더에 구멍이 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방산 비리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등 서울 도심의 상공을 방어하는 핵심 전력인 35㎜ 대공포(일명 오리콘포)가 군납 비리로 인한 불량 부품 때문에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했다. 최근에는 장병들이 쓰는 야간 투시경과 전차에 들어가는 조준경의 부품 가격을 부풀려 27억원을 가로채고 하청 업체 선정의 대가로 15억원의 뇌물을 챙긴 방산업체가 검찰에 적발됐다.
김대우 기자/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